新인질정책?…북한 “자국내 말레이 국민 임시 출국금지”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북한과 말레이시아와 외교 갈등 수위가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7일 북한이 먼저 자국 내 말레이시아 국민의 출국을 임시금지하자, 말레이도 자국 내 북한인들의 출국을 금지키로 했다. 

앞서 양국은 서로 대사를 추방한 바 있다는 점에서 이제는 ‘단교’ 수순을 밟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외무성 의례국은 7일 해당 기관의 요청에 따라 조선 경내에 있는 말레이시아공민들의 출국을 임시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을 주조 말레이시아대사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어 “(기한은) 말레이시아에서 일어난 사건이 공정하게 해결되어 말레이시아에 있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교관들과 공민들의 안전담보가 완전하게 이루어질 때까지”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조선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관과 말레이시아 외무성이 쌍무관계를 귀중히 여기고 발전시켜나가려는 선의의 입장에서 이번 사건을 조속히 공정하게 해결하기를 희망했다”고 덧붙였다. 

말레이 당국이 북한 대사관에 은신 중인 용의자 현광성(2등 서기관)과 김욱일(고려항공 직원) 소환을 지속 요청하자, 북한이 이에 대한 맞불작전을 펼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북한 내 말레이 국민을 억류하면서 강력하게 김정남 수사를 진행하는 말레이 당국을 압박하는 새로운 인질정책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다만 통신은 “이 기간 조선주재 말레이시아 대사관 외교관들과 공민들은 이전과 같은 조건과 환경 속에서 정상적으로 사업하고 생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AP,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에 말레이 당국은 자국 내 북한인들의 출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아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이번 조치가 북한 움직임에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