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단살포 중단요청하려면 北인권도 거론해야”

새누리당은 문재인 대선후보 캠프 측이 22일 탈북자 단체에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요청한 데 대해 “문재인 후보는 북한인권 문제를 언제까지 외면할 건가. 탈북단체에 전단 살포 자제를 요구했는데 북한에도 인권개선을 요구하라”고 지적했다.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무력도발을 우려한 선의로 해석하고 싶지만, 그런 당부가 설득력을 얻으려면 북한에 대해서도 인권개선을 하라고 동시에 요구했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여성들은 전신마취 상태로 오징어 박스 안에 실려 중국으로 매매되고 있으며, 이것을 북한 국경경비대가 눈감고 있는 것이 북한의 현주소다”면서 “그런 처참한 현실을 전해 들으면서도 북한 당국의 인권 압살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 못하고 있는 게 민주통합당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인권 문제를 개선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북한인권법안의 국회통과를 극구 반대해 왔던 게 민주통합당”이라며 “북한인권 실현과 민주화를 위해 북한의 위협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활동해 온 탈북자 단체들의 사기를 꺾는 것이 민주통합당과 문재인 후보의 대북정책 아닌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캠프 대변인실은 이날 논평에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북한 당국의 자제를 촉구하면서 “탈북자단체의 전단 살포는 남북관계를 악화시키고, 남남갈등을 유발하며, 휴전선 인근의 지역경제를 악화시킨다”고 강조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