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김정은 신년사, 우리 제의에 호응한 것…환영”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북한 김정은의 전날 신년사를 평가하며 북한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파견 의사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과 당국회담 뜻을 밝힌 것은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의 획기적인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의 제의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통일부와 문체부는 남북 대화를 신속히 복원하고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할 수 있도록 후속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 “남북관계 개선이 북핵 문제 해결과 따로 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외교부는 남북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게 우방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관계 부처에 후속조치를 지시함에 따라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차원의 대응도 보다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