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에 인권개선 촉구 필요…압박은 안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는 10일 “북한 당국에 인권개선 조치를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맞아 ‘인권정책 10대 과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북한인권법’에 대한 질문에 “남북대화를 해가면서도 북한을 국제적인 규범에 맞도록 이끌어갈 필요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문 후보는 “인권문제를 국제적으로 망신을 주거나 압박하는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주민의 인권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그분들이 굶주림에서 벗어나는 생존권”이라며 인도적 지원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편 문 후보는 촛불집회, 인터넷 상의 의견표명 등 표현의 자유를 확대하고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 선거 피선거권 확대, 투표시간 연장 등 국민의 참정권 확대강화를 포함한 인권정책을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