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미동맹은 피로 맺은 동맹…더 강해질 것”



▲문재인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DC에 도착 후 첫 공식일정으로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저는 한미동맹의 미래를 의심하지 않는다. 한미동맹은 더 위대하고 강한 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한미동맹은 전쟁의 포화 속에서 피로 맺어졌다. 몇 장의 종이 위에 서명으로 맺어진 약속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DC에 도착 후 첫 공식일정으로 버지니아주 콴티고 국립 해병대 박물관에 있는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뒤 기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장진호 전투는 1950년 한국전쟁 중 함경남도 장진호에서 미 제1해병사단이 중국군 7개 사단에 포위돼 전멸 위기 속에서 2주 만에 극적으로 철수에 성공한 전투이다. 미국 전쟁사에서 ‘역사상 가장 고전했던 전투’로 기록돼 흥남철수 작전을 가능하게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67년 전 미 해병들은 ‘알지도 못하는 나라,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숭고한 희생을 치렀다”면서 “10만여 명의 피난민을 구출한 흥남철수 작전도 성공할 수 있었고, 빅토리호에 오른 피난민 중에서 제 부모님도 계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가족사와 개인사를 넘어서 그 급박한 순간에 군인들만 철수하지 않고 그 많은 피난민을 북한에서 탈출시켜준 미군의 인류애에 깊은 감동을 느낀다”면서 “67년 전 자유와 인권을 향한 빅토리호의 항해는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하며, 저 또한 기꺼이 그 길에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굳게 손잡고 가겠다. 위대한 한미동맹의 토대에서 북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 나아가 동북아 평화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 사령관도 기념사에서 “장진호 전투가 대통령님께 특별한 의미가 있음을 잘 알고 있다. 대통령님의 가족은 우리 해병, 특히 해병1사단과 개인적 인연을 맺고 있다”면서 “한미 양국과 국민이 함께하는 동맹을 재확인하고 더욱 공고히 했기에 그런 위대한 유산은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장진호 전투 기념비 옆에 ‘윈터 킹(Winter King)’이라는 별칭의 산사나무를 식수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이곳에 한 그루 산사나무를 심는다. 산사나무는 영하 40도의 혹한 속에서 영웅적인 투혼을 발휘한 장진호 전투를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나무처럼 한미동맹은 더욱 더 풍성한 나무로 성장할 것이라며 통일된 한반도라는 크고 알찬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