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화경제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 완성할 것”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고 그 토대 위에 평화 경제를 시작해 통일로 나아가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74주년 경축사에서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 나가는 데서 시작한다”면서 “평화경제에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큰 성과”라고 강조했다.

최근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인한 국내외적인 비판에도 문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속해서 추진해가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또 “IMF는 한국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며, 2024년경 1인당 국민소득 4만 불을 돌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여기에 남과 북의 역량을 합친다면 각자의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8천만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한반도가 통일까지 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면서 “2050년경 국민소득 7~8만 불 시대가 가능하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도 발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최근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등에 반발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당국자들을 향해 거침없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과 다소 동떨어진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실제 북한은 향후 남북 간의 대화도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하고 있다. 이 때문에 남북대화 및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의구심도 높아가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도 이를 의식한 듯 “불만스러운 점이 있다 하더라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불만이 있다면 그 역시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할 일이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을 아끼고 대화의 장에서 논의하자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에 대해 부정적인 국내 여론에 대해서는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남지 않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경제냐’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예의주시하며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다하고 있지만, 그 역시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니라 대화에 있다”면서 “미국이 북한과 동요 없이 대화를 계속하고, 일본 역시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