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 민주주의, 北 미사일보다 백배 천배 강해”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우리의 민주주의는 북의 미사일보다 백배 천배 강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35회 대통령기 이북도민 체육대회에 참석해 “북(北)이 갖고 있지 못한 민주주의가 우리의 밥이고, 삶이고, 평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들이 때로는 경쟁하고, 때로는 화합하며 대한민국의 역동적 발전을 이끌어왔다”면서 “저도 이러한 경쟁 속에서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자신이 실향민의 아들임을 강조하며 “생사확인, 서신교환, 상봉과 고향 방문이라는 이산가족의 간절한 바람들을 정치적·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풀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탈북민 정착 문제와 관련해서는 “자유와 평화의 길을 선택한 탈북 주민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돕겠다. 기업체 연수와 맞춤형 교육과 같은 실질적 지원정책을 확대하고, 탈북 주민들을 위한 일자리도 많이 만들겠다”면서 “저는 그 것이 바로 한반도 평화통일의 기반을 더욱 튼튼히 다져가는 길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철통같은 안보, 평화를 지키고 만드는 강한 안보를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무모한 도발은 결국 자신들의 파멸을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북이 깨닫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도록 흔들림 없는 강한 안보를 기반으로 단계적이며 포괄적인 대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북5도민 체육대회 개회식에는 문 대통령 외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최종대 이북도민회 중앙연합회장, 김덕순 이북5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이 이북도민 체육대회에 참석한 것은 김대중 대통령 이후 두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