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동 인권침해 논란 北 집단체조 관람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둘째 날 북한의 집단체조를 관람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북한의 집단체조는 아동 인권 침해의 상징으로 국제 인권단체들로부터 비판을 받아온 공연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에서 “평양시 중구역 능라도 소재 북한 최대 규모의 종합체육경기장인 5·1 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을 1시간 동안 15만 명의 관객과 함께 관람한다”며 “전체적인 틀은 ‘빛나는 조국’이며 다만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미의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제목이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집단체조가 어린아이들을 오랜 기간 혹독한 환경에서 엄격한 연습의 반복시킨다며 어린이들의 건강과 행복을 침해하는 아동권리위반 요소가 많다고 비판하고 있다.

특히 공연을 관람하는 관광객들이 아동 인권침해 사실을 대부분 잘 알지 못한다는 지적하고 있다.

2014년 발간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는 ‘빛나는 조국’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아리랑에 대해 “수많은 관광객이 공연을 관람하지만, 이들은 집단체조 참여를 강요받는 아이들이 겪는 인권 침해에 대해 대부분 무지하다”며 “(집단체조) 훈련 기간은 거의 일 년 내내 진행되며, 4~6개월 정도는 학교 수업 시간을 희생하고 하루 종일 연습을 하며 자기가 맡은 역할을 완벽하게 해내지 못하는 어린이들은 체벌을 받거나 저녁 연습을 추가로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 주민들도 아이들이 집단체조에 동원돼 혹독한 연습을 하는 것에 대해 상당한 불만을 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내부소식통은 지난 3일 데일리NK에 “자녀들이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땡볕에서 연습하는 모습을 보는 것만도 힘들다”며 “기념일 때마다 벌어지는 집단체조 놀음에 대놓고 불평불만을 늘어놓는 이들도 있고 특히 집단체조에 동원되는 학생의 부모들은 굉장히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빛나는 조국’은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공연이다. 북한 체제의 우월성과 정당성, 결속력을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목적의 집단체조를 우리 정상이 관람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2007년 방북한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한의 집단체조 ‘아리랑’ 공연을 관람해 논란이 됐었다.

이와 관련 윤 수석은 “북측에서 준비를 했는데 우리 측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