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 지속적 도발 심각한 위협으로 받아들여”

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직접 주재한 것에 대해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을 매우 시급하고 심각한 위협으로 받아들인다는 의미를 갖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대통령께서는 외교안보 장관들에게 미국과 긴밀히 공조해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을 지시했으며, 우리 군에 대해서는 한미연합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핵심전력과 자주 방위역량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실장은 이달 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금번 회담은 양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양 정상 간 첫 만남인 만큼 정상 간 긴밀한 유대와 공고한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달 초 워싱턴을 방문해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토머스 섀넌 국무부 차관과 만나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협의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미국 측은 최고의 예우를 갖춰 문 대통령을 맞이하겠다는 계획임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상회담에서는 한미동맹 발전방향, 북핵 문제 해결방안,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동 노력 등에 대해 양 정상 간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을 것”이라면서 “현재 외교채널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양국 간 세부조율이 마무리되는 대로 내주 중 개략적 일정과 의제 등 구체사항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방미 이후 일정에 대해서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7월 7, 8일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며, 이 계기에 미국 이외에 중국, 일본, 러시아 그리고 아시아, 유럽 등 다수의 주요국 정상들과도 양자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실장은 최근 불거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배치 논란과 관련, “정부는 한미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는 없다”면서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엄중한 인식하에 사드 배치 문제를 몇 가지 원칙을 가지고 다루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면서 “정권이 교체됐다고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며 미국과 계속 긴밀히 협의할 것이다. 무엇보다 우리 국익과 안보적 필요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나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민주적·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분명히 하는 가운데 국내적으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가고자 한다”면서 “특히 환경영향평가는 합리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투명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