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 방어성격 ‘을지훈련’ 도발 빌미로 삼지 말아야”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을지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연례 훈련”이라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첫 날인 이 날 오전 청와대에서 ‘을지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국제사회와 협력해 현 상황이 전쟁 위기로 발전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을지훈련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민관군의 방어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며 방어 성격의 연례 훈련인 점을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왜곡해서는 안 되며 이를 빌미로 상황을 악화하는 도발적인 행동을 해서도 안 된다”며  “오히려 북한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한미 합동 방어훈련을 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며 “북한은 추가 도발과 위협적 언행을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한 대화 메시지에 귀 기울이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과정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용기 있는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대립이 완화되고 우리 스스로 한반도 평화를 지켜낼 수 있으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안정과 번영의 미래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앞서 이번 한미 을지훈련을 놓고 각종 선전매체를 통해 “UFG는 침략 각본 완성을 위한 연습으로, 붙는 불에 기름을 끼얹는 격” “전쟁연습을 공언한 건 통제불능 핵전쟁 발발 국면으로 몰아가는 추태” “전쟁은 남일이란 사고는 망상”이라며 협박을 쏟아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