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황장엽 위원장 14일 영결식…대전현충원 안장

지난 10일 타계한 고(故)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영결식이 14일 오전 10시 서울아산병원에서 통일사회장으로 엄수된다.


영결식은 명예 장의위원장을 맡은 김영삼 전 대통령과 현인택 통일부 장관, 유족과 탈북자모임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1시간여 동안 거행될 예정이다.


국민의례와 고인에 대한 묵념에 이어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이 황 위원장의 약력보고를 하고 박관용 전 국회의장이 조사를 낭독한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와 조명철 전 김일성종합대학 교수, 수전 솔티 디펜스포럼 회장이 추도사를 읽고, 서정수 민주주의 정치철학연구소 이사가 유작시를 낭송하게 된다. 이어 추모영상 상영, 헌화·분향 순서가 이어진다.


영결식이 끝나면 고인의 유해는 운구차에 실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국립 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으로 이동해 안장된다.


장례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황 위원장의 빈소에서는 10일 밤부터 13일 밤까지 약 3천여명이 조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