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황장엽 국민훈장 1등급 무궁화장 추서

故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이 12일 국가 1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 받았다.


행정안전부 맹형규 장관은 이날 오후 2시경 황 위원장의 빈소를 직접 방문해 조문한 뒤 훈장을 전달했다.


맹 장관은 황 위원장의 영정에 훈장을 추서한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황 위원장은 북한의 실상을 세계에 정확히 알리는데 기여했고, 북한민주화와 개혁·개방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훈장을 추서하게 됐다”며 훈장 추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황 위원장은 가족의 생명보다 7천만 민족을 생각하셨던 분이었다. 이번 훈장 추서가 너무 급작스럽게 이뤄졌지만 국무회의에서도 별다른 이견은 없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현충원에 안장 되어야 하는 요건인 1등급 훈장이 황 위원장에게 추서됨에 따라 그가 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은 큰 무리가 없어 보인다.


이와 관련 맹 장관은 “현충원 안장은 아직 확정 되지는 않았다”고 말하면서도 “황 위원장은 살아생전에 북녘에 묻히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먼저 현충원에 안장하고 통일이 되면 북녘으로 이장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위원장의 현충원 안장문제는 보훈처의 안장심의위원회의 최종 검토를 거쳐 결정될 것”이라면서 “오늘 오후 즈음이면 이 건이 확정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