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왕자씨 빈소 표정…”노모 쓰러질까 걱정”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째인 13일 고(故) 박왕자(향년 53.여)씨의 빈소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였다.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4호실에 마련된 빈소는 남편 방영민(53)씨와 아들 재정(23)씨, 박씨의 언니(55) 등 유족 10여명이 지키고 있으며 현대아산 직원 30여명이 나와 일손을 돕고 있었다.

숨진 박씨의 언니는 “노모가 걱정이다. 어제 뉴스를 본 것 같다. 숨진 것까지는 모르고 그냥 사고만 당한 줄 알고 자꾸 동생에게 (고인을) 보러가자고 한다고 하더라. 죽은 줄 알면 정신을 놓을텐데..”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인의 노모(80)는 현재 전북 김제에서 박씨의 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

언니 박씨는 “아직 부검 결과도 안 나왔고 울타리를 넘어간 게 아니라고 같이 다녀온 사람들이 말하는데 그런 내용을 정부에서 발표해 줘야 하지 않느냐”며 불만을 나타냈다.

남편 방씨는 빈소 밖으로 나와 기자들에게 “유족들이 탈진했고 (상주가) 아직 어린 학생이니 얼굴이 나가면 나중에 상처받을 것 같다. 가급적 촬영을 자제해달라”고 직접 부탁하기도 했다.

방씨는 “북한의 발표 내용을 전해 들으니 분통이 터진다”며 “(고인의) 키가 157㎝ 정도인데 아침 산책을 하면서 뛰어갈리 만무하고 뛰어갈 수 있는 거리도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방씨는 또 “장례 일정은 아직 협의가 되지 않아서 상의해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빈소를 찾은 고인의 옆집 주민도 평소 알고 지내던 아들 재정씨를 부둥켜 안고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기느냐”며 펑펑 눈물을 흘렸다.

이 주민은 조문을 마친 뒤 “소식을 듣고 너무 놀라서 심장이 두근거리는 걸 겨우 참고 왔다”며 “10년 넘게 옆집에서 살면서 봤지만 차분하고 얌전하고 반듯한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 주민은 또 “고지식한 면도 있어서 넘어가지 말라고 하면 절대로 넘어가지 않을 사람인데 울타리를 넘어서 그런데 갔다는 건 도무지 말이 안된다”고 사건이 발생한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날 오후 2시께 김성만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20여명이 찾아 조문했으며 이어 한나라당 임태희 정책위의장과 황진하, 정옥임, 김성회 의원이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조문을 마친 뒤 “여행객 복장을 한 사람이 총격에 의해 사망했다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며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된다”며 “정확한 당시 상황을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며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 정책위의장은 또 “북한 다른 지역에서도 국민이 활동하고 있는데 안전에 소홀한 부분이 있는지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45분께 빈소를 찾은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은 숙연한 표정으로 고인의 남편 방씨를 비롯한 유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조문을 마친 이 장관은 “기가 막히다. 유족들도 얼마나 기가 막히겠냐”는 말을 남기고 곧바로 빈소를 떠났다.

이날 오후 현대엘리베이터, 현대증권 등 현대그룹 계열사 임직원들도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