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세직 향군회장 재향군인회葬 엄수

급성폐렴 증세로 별세한 고(故) 박세직 재향군인회장의 영결식이 31일 오전 9시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재향군인회장(葬)으로 거행됐다.

영결식에는 김 양 국가보훈처장, 장수만 국방차관, 김중련 합참차장과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박진 한나라당 의원, 김성곤 민주당 의원, 이종구 성우회장, 그리고 향군 회원 등 3천여명이 참석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3시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과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각각 조전을 보내 고인을 추모했다.

영결식에 앞서 오전 7시 여의도 침례교회에서 유족 및 교계인사와 향군 임직원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결예배 행사가 진행됐다.
고인은 육사 12기로 대통령 안보담당 특보와 수도경비사령관을 거쳐 1982년 육군 소장으로 예편했다.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시절 총무처 장관과 체육부 장관, 국가안전기획부장 등 요직을 역임했으며 서울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와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조직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숙자(71)씨와 2남1녀가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