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노무현 서거 1주기를 ‘제2의 촛불항쟁’으로”

친북(親北)세력이 2012년 ‘정권창출’을 목표로 이번 지방선거에 총력을 다짐하고 있다. 자주, 민주, 통일의 3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합법적 정치단체인 ‘민주노동당’의 지지율 반등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에 따라 지방선거 정국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등(개혁세력이라고 표현) 야권과의 연대·연합의 기틀을 조성해 2012년 대선에서 진보적 연합정권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NL(민족해방)계가 주도해 ‘자본주의 사회의 질곡 극복, 민족 통일국가 건설’을 기치로 내걸고 ‘정권창출’을 목표로 2000년 창당했던 ‘민주노동당’에 대한 국민적 지지세가 현저히 떨어지면서 목표달성이 요원해지자 그 대안으로 ‘연합정권’을 창출하겠다는 것.


이 같은 계획은 친북세력의 ‘싱크탱크’ 역할을 해온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의 홈페이지에 게재된 ‘2010년 지방선거투쟁의 방법론’에 잘 기술돼 있다.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홈페이지 캡쳐화면 ⓒ데일리NK


방법론은 “2012년 진보적 집권대안은 진보개혁세력의 대연합에 기초한 진보적 연합정권 창출”이라며 “진보적 연합정권은 진보적 민주주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내용적으로 담보하면서 다양한 정당, 정파와 각계각층이 연합한 형태의 정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보개혁세력의 대연합은 일시적 연합전술이 아니라 집권과 향후 정권기반 강화과정까지 전략적으로 견지해야 할 노선”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노무현 정권시기 소위 개혁세력의 한계는 명백히 드러났고 한편으로 진보세력과 개혁세력이 분열·대립하면 후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 “2010년은 진보노선, 대연합노선을 정립하고 현실화하는 기회”라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친북세력은 선거활동과 대중투쟁을 동시에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일(5월23일)이 지방선거 전이라는 점을 활용, ‘제2의 촛불항쟁’을 기도하겠다는 계획이다.


2008년 ‘광우병 촛불’ 이후 대중을 조직화·의식화하지 못했다는 평가에 따라 ‘제2의 촛불항쟁’은 조직하고 이를 지방선거로 총화해 그 세력을 ‘민주노동당’으로 결집시키겠다는 의도도 밝히고 있다. 이후 이 세력을 북한의 ‘평화체제’ 구축 주장에 편승해 주한미군철수 투쟁을 본격화하겠다는 구상이다.


방법론은 “민중의 자주성, 역동성을 의식적·조직적 운동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진보세력은 지방선거를 통해 대중을 의식화·조직화하고, 조직화에 민주노동당, 진보연대 등 진보세력의 대표조직체를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했다. 


“2010년 상반기 정국을 뒤흔들만한 최대 변수는 미북·남북관계의 극적 전환, 그리고 반MB·한나라당 연대, 촛불항쟁 등 폭발정도에 있다”면서 “지방선거를 계기로 2008년과 같은 대규모의 촛불항쟁이 전개된다면 지방선거정국을 휩쓰는 태풍이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지방선거 승리를 발 딛고 이어지는 6·15 10돌, 한국전쟁 60년, 광복 65돌, 김대중 서거 1주기 등에서 계속 몰아쳐 간다면 자주, 민주 통일운동을 크게 전진시키고 정국의 흐름을 완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진보세력의 합법적 정치조직인 민주노동당을 강화하고 위상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방선거에서 두 자릿수의 득표율을 내고 일관적 노력을 가속화해 두 자릿수의 안정적 지지율을 확보하면 2012년 양대 선거에서 정국을 주도하는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지방선거시기에 놓여있는 서거 1주기가 대중의 반MB, 반한나라당 정서를 폭발시킬 수 있는 결정적 계기”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를 제2의 촛불항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변했다.


이를 위해 “노무현 서거 1주기 국민추모위원회 등 연초부터 추모행사를 대대적으로 펼칠 틀과 여론을 조성하고 여기에 정당, 정파 가릴 것 없이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며 “특정 계파 주도의 사업으로 되다가 진보진영은 뒤늦게 소극적으로 참여하는 식이 아니라 시작부터 크게 틀을 꾸려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3·1, 4·19, 5·18 등 역사적 계기를 살려 큰 규모의 항쟁을 고조시켜 나가고 5월23일 정점을 이루게 해야 한다”고 지침했다.


이와 같은 방법론은 대표적 친북단체인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등의 홈페이지에도 게재돼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