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從北’ 국회의원 용납 안돼”…시민사회 비판 거세

통합진보당 선거 부정에도 불구하고 이석기·김재연 당선자의 사퇴거부와 당권파들의 비민주적인 행태에 대해 시민단체들의 비판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일부 단체들은 통진당 해체와 부정 당선자 사퇴를 요구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17일 국회서 ‘통진당 즉각 해산과 국고 보조금 전액환수’라는 내용의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은(당권파) 국회의원직에 목숨을 걸고 있으며, 국민의 분노에 귀를 닫고 있다”면서 “우리는 통진당의 즉각 해산과 이들에게 지급된 국고 보조금 전액 환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민호 바른사회시민회의 사무총장은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당내 경선에서부터 이런 일이 발생한 것도 문제지만 수습과정에서 폭력을 동원해 권력 다툼을 벌이고 있는 모습도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진당은 헌법과 법률이 보호해 줘야 할 근거들을 스스로 위반했다”면서 “부정한 방법과 동원된 폭력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행위이고, (이것은) ‘종북’을 신념으로 하는 자들을 국회의원으로 만들기 위함이었다는 점에서 매국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바른사회는 통진당에 지원된 국고보조금 환수와 통진당 해체를 위한 온라인(http://진보당out.com/) 서명운동이 이날 시작했다. 18일부턴 오프라인 서명운동도 이어진다. 국회개원까지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지난 16일 법무부에 통진당 해산 청원서를 제출한 상태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는 “통진당은 중앙위에서 집단폭력 사태를 벌임으로써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고 헌정질서를 파괴했다”면서 “헌법 제8조 제2항, 제4항에 따라 헌법재판소에 통진당 해산을 제소했다”고 밝혔다.


고려대 45대 총학생회 또한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통진당의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부정의 정황이 드러났지만 이들은 민주주의 이념을 스스로 저버리고 있다”면서 “당권파는 회의 진행 방해를 위한 인원의 조직적 동원과 물리적 폭력을 불사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자신들이 저항하고 비판해왔던 반민주 세력과 전혀 다를 바 없는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고려대 총학생회는 지난 12일 통진당 중앙위서 당권파의 사주를 받고 동원된 것으로 알려진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탈퇴를 추진할 방침이다. 대학생 NGO ‘미래를여는청년포럼’도 지난 7일 통진당 당사 앞에서 김재연 당선자의 사퇴거부 발언에 대한 비판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당시 신보라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대표는 “청년이라면 당의 부정 앞에 단호하게 반성하고 쇄신에 함께 하는 모습과 책임지는 행동을 보였어야 했다”면서 “김재연 당선자는 지도부·비례대표 총사퇴에 함께 해야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