張숙청 이후 ‘김정은 옹호’ 맹세하는 北노동자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장성택 숙청을 결정한 중앙위 확대회의 결과를 접한 노동자들이 “김정은 원수님밖에 모른다”는 신념의 맹세를 다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원산철도차량연합기업소 노동자들의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