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張숙청’ 관련 김책공업大生 ‘총폭탄 결의’ 선동


북한 김책공업종합대학 청년대학생들이 장성택 숙청을 결정한 당정치국 확대회의 소식을 듣고 김정은에게 충성을 다짐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전했다. 신문은 학생들이 김정은의 총폭탄이 될 결의에 넘쳐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