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외교, 왕이 中외교부장과 회담…’대북 메시지’ 주목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윤병세 외교부 장관 초청으로 26일 1박 2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한다. 왕 부장의 이번 방한은 외교부장으로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왕 부장은 이번 방한에서 윤 장관과의 회담을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 등 한중 양자관계,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 동북아지역 및 국제문제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양국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북핵 불용’ 원칙과 함께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중국은 한반도 정세 안정을 위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 입장을 거듭 밝힐 것으로 관측된다.

시 주석의 방한 일정과 의제도 구체적으로 조율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는 시 주석의 방한을 가능한 앞당겨 상반기 내에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내달 중 한국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중국 외교 수장의 방한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최근 서해에서 북한이 도발을 일으켰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에서 어떤 대북 메시지가 나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중국 외교 수장이 동맹국인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하면서 대북 공조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와 관련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데일리NK에 “별도의 기자회견이 없는 만큼 공개적인 대북 메시지를 밝히지는 않겠지만 ‘도발을 해서는 안 된다’는 기존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전달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중국이 한국과 정기적으로 만나 북한 문제를 논의하는 것은 북한에 있어서 상당한 압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왕 부장은 26일 박근혜 대통령 예방, 주한중국대사관 행사 등의 일정을 가진 뒤 27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