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외교 “北핵실험 시 상상할 수 없는 대가 치를 것”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0일 “북한이 다시 추가 핵실험에 나서게 된다면 상상할 수 없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새누리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반도 통일과 동북아 협력’을 주제로 개최한 국제심포지엄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 지도부는 핵과 경제발전 병진노선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공존과 고립의 갈림길에서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이어 “북핵과 북한문제의 불안정성과 유동성이 높아졌다. 한반도의 장래와 관련해 가장 큰 도전은 북한의 핵에 대한 집착이다”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핵 불용과 추가 핵실험에 대한 결연한 반대 의지를 표시하는 등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북핵 불용을 향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단합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선 “동북아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대립적 국면이 협력적 측면을 압도하고 있는 인상”이라며 “역내 경제적 상호의존성은 증대하지만 정치안보적 갈등이 고조되는 역설적 현상, 즉 아시아 패러독스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이 필연임을 강조했다”며 “지금의 불확실성은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다가오고 있음을 역설적으로 말해주고 있는지도 모른다. 베를린 장벽은 저절로 무너진 것이 아니라 독일 국민의 통일 열망이 무너뜨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