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방 “천마산 북핵시설 판명 안돼”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25일 평안북도 천마산 발전소 지하에 핵관련 정련시설이 있다는 일부 탈북자들의 진술이 보도되고 있는 데 대해 “현재까지는 그런 의혹이 없는 것으로 판명되고 있다”고 부인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 질문 답변을 통해 “북한의 핵능력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로 한미 공동으로 면밀히 감시,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또 북한 상선의 제주해협 통과와 관련, 북한 상선의 미사일 탑재 및 안보위협 우려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그런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본다”면서 “만일 그런 징후가 있다면 합의서 기본정신에 따라 충분히 통제 가능하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