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방 사의..내주 외교안보라인 개편할듯

새 외교장관에는 송민순 안보실장의 발탁이 가장 유력한 가운데 유명환(柳明桓) 외교부 제1차관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송 실장이 외교장관으로 기용될 경우 후임 안보실장에는 윤광웅 국방장관이 복수 후보군 중 한명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국방보좌관을 역임한 윤광웅 장관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의 흐름을 잘 알고 있고, 외교안보 부처 입장들을 무난하게 조율할 수 있는 중량급 인사라는 점에서 안보실장으로 물망에 올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새 안보실장 후보로 가급적 국방전문가쪽을 우선시하는 것으로 알려져, 윤 장관 기용방안을 검토하면서 서주석(徐柱錫) 안보수석을 발탁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의 경우 교체 가능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내주중 외교안보라인 개편때 함께 교체하는 방안과 후속 개각시 별도로 단행하는 방안을 놓고 최종 방침이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실장 후보로 올라 있는 윤 장관은 후임 국정원장 후보에도 올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