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방 “북 재래전력 정점…감소할 것”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22일 “북한의 경제사정상 재래식 군사능력 확충은 정점에 달해 감소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의 국방부.합참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북한의 군사력 위협이 감소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의에 대해 그 같이 답변했다.

윤 장관은 북한의 군사력 위협이 감소하고 있다는 판단의 근거는 “절대적 재래식 능력이 감소하고, 현재의 남북교류와 경제협력 등을 고려할 때 북한 지도부의 전쟁의도가 줄어들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교류와 남북관계 상황을 포괄적으로 판단할 때 북한의 의도가 ’선의적’으로 가고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국방개혁안은 마무리 시점에 북한의 군사능력보다 우위를 점한다는 목표 아래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