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방 “대포동 2호, 무수단리 이동 추정”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7일 “또 한발의 북한 대포동 2호 미사일이 함북 무수단리 미사일 기지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북한이 2세트의 대포동 2호 미사일을 (함께) 이동하는 첩보가 입수됐고 그 중 한 발은 지난 5일 발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대포동 2호 두 발이 무수단리 미사일 기지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 “(그렇게 추정할 만한) 조그만 첩보가 있지만 (정확한 확인을 위해서는) 좀 더 기다려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그러나 대포동 2호가 발사장 주변에서는 현재 관측되지 않아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임박했다고는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지난 5일 동해상에 총 7발의 미사일을 발사할 당시 미사일 탄착 해역 주변에는 미사일 발사를 관측하는 북한측 선박이 있었다고 소개하고 “이 선박은 첩보상으로 현재는 철수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따라서 북한의 스커드나 노동미사일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그러나 “대포동 미사일은 일본 열도를 넘어갈 수도 있기 때문에 북한의 관측 선박이 철수했다고 해도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을 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기는 힘들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특히 “스커드나 노동 미사일은 (이미 전력화돼) 언제든 쏠 수도 있겠지만 대포동 미사일은 지난 5일 시험발사에서 실패한 것으로 현재까지 추정된다”면서 대포동 2호의 추가발사에 일정 시간이 걸릴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보통 미사일 시험발사를 하면 시험용으로 적어도 몇발은 만들 것이다. 첫 미사일이 실패했다면 실패원인이 무엇인지 점검을 해봐야 하고 디자인이 잘못됐다면 이를 보완, 수정해야 할 것”이라며 “수정기간이 수 주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