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방 “北 핵무기 보유 의심안해”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25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 여부와 관련, 정부는 보유 사실을 의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정부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사실에 대해 의심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국민중심당 이인제(李仁濟) 의원 질의에 대해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윤 장관은 그러나 ‘정부 공식 입장이 북한 핵무기 보유사실에 대해 부인하지 않는 것이라고 이해해도 되냐’고 이 의원이 다시 묻자 “북한이 지금 (핵무기) 1~2개를 갖고 있는 걸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또 북한 장사정포 위협을 우려하는 야당 의원 질의에 대해 “우리도 장사정포를 갖고 있고, 그 외 여러 (북한 장사정포) 타격 수단을 갖고 있으며 4~5년 후면 이를 초기에 무력화시킬 수 있는 획기적 수단도 추진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 김학송(金鶴松) 의원은 질의를 통해 “수도권에 영향을 미치는 북한 장사정포가 342문 있다. 장사정포를 공격할 수 있는 것은 정밀 JDAM(합동직격탄) 밖에 없다”면서 “JDAM 116발이 6월에 들어왔다고 보고받았으나 JDAM이 들어오더라도 우리 F-15K 전투기에 달아 쓸 수 있는 시기는 2008년도가 돼야한다”며 우려를 제기했다.

같은 당 이성구(李聲九) 의원도 “북한 장사정포 300여문을 통해 한 시간에 (수도권에) 1만발 이상이 (포탄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가 있지만, 우리 군은 북 장사정포 16발이 떨어지는 걸로 프로그램화돼서 (방어) 연습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