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 투자형식 수해복구 지원 제의해야”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의 수해복구를 위해 남한 기업들이 대북투자 형식으로 북한의 도로, 철도 등 사회간접자본 시설의 복구에 직접 참여하는 방안을 제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대표는 16일 “북한의 수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그동안 해온 것처럼 정부의 직접 지원과 민간단체를 통한 간접지원이라는 이원적 방식보다는, 실질적으로 북한의 수해를 복구해주면서도 남한의 기업에도 이익이 창출될 수 있는 대북투자 형식의 수해복구 지원 방식을 창안할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제언했다.

그는 ‘대북투자 형식의 수해복구 지원’은 “단순히 돈과 물자를 북한에 주는 게 아니라, 북한의 수해복구에 참여할 남한 민간기업을 선정해 정부의 복구지원 자금을 이들 기업에 주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 방안은 남측으로서도 “장기적인 측면에서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시설의 개.보수를 위한 남한 기업의 경험을 미리 축적할 수 있고, 부동산 침체의 영향을 받고 있는 남측의 건설경기를 활성화시킬 수 있으며, 앞으로 대북 건설사업에 우리 건설업체가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등의 이익이 있다”고 장 대표는 말했다.

장 대표는 “대북투자는 남한기업에 손해라는 여론의 부정적 인식을 바꾸고 대북투자는 결국 우리 경제의 활성화를 이룰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인식시켜 나간다는 전략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임기말의 노 대통령이 대북 직접지원에 대한 비판여론의 부담을 더는 방편도 될 있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이 방안은 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남한엔 투자, 북한엔 경제회복의 기회’라는 남북 경제공동체 구성 원칙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