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 식량지원 수주일내 중단”

유엔은 30일(현지시간) 새로운 대북지원 기부 약속이 없을 경우 굶주린 북한 주민 수백만명에 대한 식량배급이 수주일 이내에 중단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은 이날 홈페이지에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중국으로 돌아온 세계식량계획(WFP) 토니 밴버리 아시아 국장의 보고 내용을 전하면서 “기금부족으로 이번주 60만명의 유치원ㆍ탁아소 어린이와 임산부 등에 대한 야채 기름 공급을 중단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은 이어 5월초부터는 120여만명의 어린이와 여성들에 대한 콩류 공급이 중단되고, 6월부터는 100여만명에 대한 곡물 지원도 중단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채 기름과 콩류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중요한 단백질 공급원이다.

밴버리 국장은 “앞으로 2개월이면 대북지원 식량이 고갈될 것”이라면서 “올해 후반기에는 공급할 식량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평양 당국의 도움이 더 필요하다”면서 “식량지원 활동을 모니터하는데 대한 북한의 규제가 우리의 지원노력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밴버리 국장은 “WFP와 원조 제공자들에게 지원 식량이 가야 할 곳으로 가는지, 가장 배고픈 사람들에게 가고 있는지에 대한 확신을 보여주는 것이 절실하다”고 평양당국의 모니터 활동에 대한 북한 당국의 규제완화를 거듭 촉구했다.

앞서 국제적십자사의 한 관리는 북한이 외국 구호기구 직원들의 활동 제한을 강화하면서 식량과 의약품 기부기관들이 지원을 일부 보류할 수도 있다는 경고를 보내왔다고 밝힌바 있다./뉴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