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정책 최종목표 비핵화”

미 국무부는 17일 대북정책의 최종목표가 한반도 비핵화임을 거듭 재확인했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우리 입장을 현재 검토하고 있지만, 국무장관이 우리 정책의 기조를 구체적으로 설명한 바 있다”며 “그것은 한반도 비핵화”라고 밝혔다.

이어 두기드 부대변인은 앞으로 북핵 협상 과정에서 90년대 시작한 2기의 경수로 건설을 마무리할 의사가 있는지와 관련해 “대북 정책을 모든 측면에서 포괄적으로 재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그러나 기본적으로 최종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 즉 한반도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두기드 부대변인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단호한 경고에도 계속되고 있는 북한의 호전적인 발언에 대한 우려에 대해 “언론 보도를 통해 나온 성명에 대해 대응하기는 어렵다”면서 “그러나 6자회담의 과정을 변화시키거나 6자회담 합의사항을 지키지 않으려는 움직임은 당연히 우려 사항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한 질문에는 “그들의 특별한 준비 상황에 대해 말해줄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과 미국이 6자회담이 아닌 양자회담을 통해 협상을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는지에 대해 “클린턴 국무장관이 6자회담을 직접 언급하며 매우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