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결의안, 조선인 유골 조사에 ‘불똥’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된 대북(對北) 비난결의안의 영향으로 일본 내 강제연행 조선인 유골조사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과 일본 정부는 당초 지난 7일 첫 유골 현지조사를 규슈(九州)에서 실시할 계획이었다.

양국 당국자가 유골 보존장소를 방문, 보존 상황과 유골의 신원, 출신지 등을 확인, 유족을 찾아주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은 조사를 실시키로 한 당일 북한 미사일발사에 대한 대처가 시급하다는 이유로 한국측에 연기를 통보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은 전했다.

추후 개최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일본 정부는 북한 미사일발사 후 처음으로 24일 북한 주민 5명의 입국을 거절했다.

북한 주민의 입국을 불허하겠다는 대북 제재조치를 전격 가동한 것이다.

신모(75)씨 등은 일제 강점기 일본으로 강제로 끌려갔던 친척의 유골반환을 요구하는 일본 시민단체 주최의 집회에 참석할 계획이었다.

행사는 ’한국·조선의 유족과 함께 유골문제의 해결을 위해, 2006 여름’이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며 시민단체와 연구자 등이 한국과 북한에서 유족 20명을 초청, 28일부터 일본 내 각지에서 유골반환을 요구하는 집회와 현지조사를 실시하기로 돼 있었다.

’조선인 강제연행진상조사단’측은 “입국 거부는 중대한 인권침해로 인도적으로 용서될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즉각 철회하고 입국을 인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