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6자 참가국간 협력은 회담과 양립해야”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9일 “6자회담 참가국간 협력은 6자회담의 진전과 양립할 수 있는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연세대에서 열린 ‘한.중.일 대학생 동북아네트워크’ 포럼에서 ‘21세기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6자회담 과정에서 파행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는 참가국들간 그룹 형성에는 유의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미.일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TCOG)의 부활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3국 간 공조강화가 강조되면서 북한 등 다른 참가국들이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송 장관은 또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의 국내정국이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진전에 장애를 조성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납치자 문제 등으로 대북 중유제공 등 경제.에너지 지원을 거부하고 있는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차기 정부의 의지를 환영한다”며 “북핵문제 진전은 동북아 다자안보대화 체제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어 “한.일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재개를 검토하고 한.중 FTA 공동연구를 종결해 한.중.일 FTA의 토대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동북아의 평화와 협력을 위해 “중국은 정치.사회 제도상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동북아 협력질서 구축에 보다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며 일본은 과거사의 족쇄를 스스로 풀고 주변국 및 국제사회에서 신뢰와 존경을 받는 국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