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6자회담서 9.19초기단계 이행합의 중요”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13일 오는 18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의 목표에 언급,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단계 이행조치에 합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부임 후 처음으로 내외신 정례 브리핑을 갖고 “회담 재개를 환영하며 가시적 진전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이어 “한국이 가진 입지를 바탕으로 미국, 중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북한과도 원활한 의사소통을 하면서 회담의 진전을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9.19 공동성명의 초기 단계 이행조치에 들어가는 것이 북한의 이익에도 확실히 부합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그 방안을 도출키 위한 창의적 노력을 할 것”이라며 “북한도 이 기회의 중요성을 잘 인식해서 가시적 조치를 같이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은 “그간 관련국들과 6자회담 재개와 9.19 공동성명 이행을 촉진시키기 위한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해 협의해 왔고 차기회담이 열리면 실질적 진전을 도출키 위한 방안을 만들기 위해 관련국들과 지속적인 협의와 조율을 해왔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