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6자회담과 정상회담 안겹치는게 바람직”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는 27일 개막할 것으로 알려진 차기 6자회담과 내달 2~4일 남북 정상회담 일정이 겹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나 겹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송 장관은 21일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과 남북정상회담 일정은 겹치지 않는 것이 좋다”면서 “그러나 겹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급하게 몰아 부친다고 해서 될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6자회담이 예상대로 27일 개막할 경우 회기가 5일을 초과하면 정상회담 일정과 겹치게 된다.

송 장관은 이어 “6자회담은 핵 비확산을 다루는 것이고 정상회담은 남북관계인데, 둘은 상호 보완적”이라며 “베이징에서 비핵화 논의가 잘 돌아가면 남북대화에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가 논의될지 여부에 대해 “(두 정상의 논의는) 전체적으로 비핵화가 잘 되는 것이 남북관계 선순환에 도움된다는 기본 정신과 틀 안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6자 외교장관 회담의 개최 일정에 언급, “지금으로선 좀 앞서는 이야기”라며 “그것은 (9.19 공동성명 이행의) 두번째 시공서를 작성한 다음 3단계 비핵화 조치를 구상할 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