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6자장관회담서 불능화.상응조치 합의 염두”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15일 “조만간 6자 외교장관회담이 열리면 핵시설 불능화와 불능화를 가능케 하는 상응조치의 합의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인천공항에서 ‘해외안전.건전여행 캠페인’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6자 외교장관회담이 열리면 수석대표 회담보다 합의수준이 올라가게 될 것”이라면서 “불능화 의지를 담는 접근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핵시설 불능화 시기에 언급, “연내에 이뤄진다고 시기를 못박기 보다는 의지가 있으면 ‘빨리 이뤄진다’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지난 13일 일본에서 기자들에게 “북한 원자로의 불능화 조치가 연말까지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지난 6월 국무부 기자회견에서도 연내 북한의 불능화 이행이 가능하고 내년에는 북한이 생산한 핵무기와 핵연료를 포기하는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송 장관은 “북한의 정치적 합의가 있으면 주요한 문제에 대한 진전이 빨리 이뤄질 수 있다”면서 “미국과 북한이 속도에 미세한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더 큰 합의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아울러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에 대해 “관계정상화라는 실질적 변화와 평화체제로 바꾸는 절차적 변화가 함께 이뤄질 때 한반도 평화구조가 형성되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