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핵폐기 과정따라 상응조치 탄력적으로”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13일 “북한의 핵폐기 과정이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단계에 들어간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도 탄력적으로 취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부임 후 처음으로 내외신 정례 브리핑에 나서 이같이 말하고 “현 단계에서 그 내용(상응조치)이 뭐냐고 잘라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핵폐기를 하려면 기본적으로 장비를 버리는 것이 아니고 그에 따른 준비과정과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그것부터 시작해서 가급적 빠른 시기에 구체적 방법으로 폐기과정에 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오는 18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의 목표에 언급,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단계 이행조치에 합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북한이 핵폐기와 관련해 `전향적인 조치’를 취할 경우 현재 중단상태인 쌀.비료제공 등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는 방안을 미국 등 관련국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9.19 공동성명의 초기 단계 이행조치에 들어가는 것이 북한의 이익에도 확실히 부합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그 방안을 도출키 위한 창의적 노력을 할 것”이라며 “북한도 이 기회의 중요성을 잘 인식해서 가시적 조치를 같이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른바 `5개 실무그룹 설치 문제’와 관련, “현 단계에서 실무그룹을 나눈다는 것은 상황을 봐가면서 할 일”이라고 전제한 뒤 “이번 회담에서는 9.19공동성명 초기 단계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가에 대해 관련국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의 초기단계 이행조치 내용에 따라 이른바 ‘한반도 평화체제 포럼’을 조기에 구성하는 방안을 관련국들과 협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를 다루기 위한 실무그룹 설치 문제에 대해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6자회담이나 9.19 공동성명의 이행과는 별도로 가는 것이기 때문에 (핵폐기나 관계정상화 등과) 같은 반열의 실무그룹으로 보기 어렵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이 가진 입지를 바탕으로 미국, 중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북한과도 원활한 의사소통을 하면서 회담의 진전을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그간 관련국들과 6자회담 재개와 9.19 공동성명 이행을 촉진시키기 위한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해 협의해 왔고 차기회담이 열리면 실질적 진전을 도출키 위한 방안을 만들기 위해 관련국들과 지속적인 협의와 조율을 해왔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