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차기 6자회담 내달 10일前 개최 바람직”

중국을 공식방문 중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6일 “차기 6자회담은 늦어도 2월10일 이전에 개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인식을 회담 참가국들이 갖고 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가진 베이징 주재 한국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우리는 회담을 여는 것 뿐 아니라 회담에서 행동계획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북미 베를린 회동 등에서 북한이 보이고 있는 변화 조짐에 언급, “서로가 변하는 것이며 어느 한쪽이 가만히 있는데 다른 한쪽이 일방적으로 변하지는 않는다”면서 “전부 상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5일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 및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과 각각 회담한 송 장관은 “중국측도 북한 핵은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는 점과 동북아에서 안정되고 개방적인 북한의 존재가 모두에게 유리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해 10월 발생한 국군포로 가족 북송사건과 관련, “이번에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 등을 통해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을 것이라는 한.중 양국간의 묵시적인 합의를 갖고 돌아간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양국이 여러 가지 가능한 노력을 한다는데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은 탈북자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근본적인 프로그램은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할 정도로 민감하고 우리의 대북정책 전체와 근본에 관한 사항”이라면서 “탈북자라든지 탈북 국군포로 등에 대해서 미지근하다고 보는 시각은 전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내년 4월로 예정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방한문제에 언급한 송 장관은 “원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 뿐만 아니라 동북아 전체에 대한 전략적 차원의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다른 나라와 개최하는 전략대화 같은 성격의 연례 한.중 차관급 고위정책대화를 열기로 중국측과 합의했으며 “역사 문제에 대한 원만한 접근을 위해 동북아역사재단과 중국사회과학원이 상반기 중에 공동학술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6일 원 총리 및 왕자루이(王家瑞)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각각 면담한 송 장관은 이날 저녁 1차 중국지역 공관장회의, 27일 오전 2차 공관장회의를 주재한 후 오후 귀국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