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종전협상 개시선언 위한 당사국 정상회담 가능”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7일 ‘2007 남북 정상 선언’에 담긴 ‘종전선언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 구상’과 관련, 종전 협상의 개시 선언을 위한 관련국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송 장관은 이날 유럽 순방차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 정상 선언에 담긴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 “비핵화 진전에 따라 (당사국 정상들이) 종전 협상 개시 선언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종전선언은 평화체제 협상의 끝에 하는 것일 수도 있고, 평화체제 협상 개시 선언이 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뒤 ‘남북정상 선언에 담긴 종전선언을 평화체제 협상 개시선언의 의미로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가까운 시일 안에 한다고 보면 그렇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3개국(남.북.미) 또는 4개국(남.북.미.중) 정상이 한반도에서 만나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에 명시된 ‘관련 당사국의 한반도 평화체제 포럼’ 출범을 알리는 선언을 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비핵화 2단계 조치인 불능화.신고의 목표 시한인 연말 전에 4자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날짜를 상정하기에는 빠르다”면서 비핵화와 그에 따르는 정치적 상황에 대한 개별 국가들의 판단에 따라 회담 시기가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