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원자바오 총리 면담

중국을 공식 방문 중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26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면담을 갖고 수교 15주년을 맞는 올해 양국 관계 강화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송 장관은 방중 이틀째인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중난하이(中南解)에서 원 총리를 예방, 정치.경제.문화 등 영역에서 양국간 우호관계를 심화시키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동북아 평화.번영 촉진에 공동기여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현지 소식통이 밝혔다.

송 장관은 또 올 상반기로 예정된 원 총리의 한국 국빈방문에 대한 사전 조율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송 장관은 이에 앞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면담 및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송 장관은 이날 저녁 중국지역 공관장 회의를 열어 최근 납북어부 최욱일씨 사건과 국군포로 가족의 북송사건 등으로 부각된 탈북자 및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대처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