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비공식 6자 수석대표회담 내달 초.중순 개최”

당초 다음달 6-8일 열릴 것으로 알려진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이 일부 국가들의 국내 사정으로 인해 연기되거나 조정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브리핑에서 비핵화 2단계 조치인 불능화나 신고의 “상황을 점검하고 불능화 이후 핵폐기 관련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6자회담 비공식 수석대표 회의가 12월 초순 또는 중순께 (열리는 것을) 염두에 두고 관련국 사이에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또 이날 입북한 불능화 시찰단의 활동과 관련, “북한 핵시설과 물질, 그리고 제반 핵관련 활동을 북한이 성실하게 신고하는 것이 향후 북한에 대한 제재 해제라든지, 관계 정상화 조치를 포함한 9.19 공동성명 전체 틀을 이행하는 과정을 촉진시키는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합의한 사항이지만 북한이 불능화와 더불어 핵관련 시설이나 물질, 제반 활동에 대한 신고가 이뤄지는 대로 테러지원국 해제나 적성국 교역법 적용 해제 등을 취할 준비가 돼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북한이 이행할 신고의 수준에 언급, “신고는 강요된 것이 아니라 북한이 스스로 보유한 핵물질과 시설, 그동안 해오고 있는 핵관련 활동을 있는 그대로 성실하게 신고를 하면 검증을 거치면서 서로 오해에 의해 맞지 않는 부분이나 간극이 생길 수 있는 것을 잘 챙겨봐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스스로 신고서 작성을 해서 나머지 5자에 제시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관련국들이) 협의해서 신고 내역을 파악하고 있는 것과 맞는 지 안맞는 지를 논의해야 한다”면서 “아직 신고서를 받고 검토하는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힐 차관보의 한국 방문 또는 북한 방문 계획 여부와 관련, 송 장관은 “그렇게 할 가능성은 있는데 구체적 일정은 정해져있지 않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