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북핵, 당분간 가시적 결과 난망”

송민순 외교통상부장관은 28일 북핵문제의 진전속도와 관련, “최근 북한 핵 신고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나라가 주도가 돼 미국, 중국, 러시아, 북한 등 각국을 접촉해봤는데 당분간 가시적인 결과를 얻어내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북핵문제가 답보상태를 보이는데 2월 이후 변화의 조짐이 있느냐’는 질문에 “(6자회담을 포함해) 전체상황이 현재 늦어지고 있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EU(유럽연합)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전망에 대해 송 장관은 “공산품 원산지 문제와 자동차 문제 등은 따로 떼어내서 하게 된다”며 “협상이 잘 진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