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북핵문제, 한반도문제와 분리할 수 없어”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0일 “북한 핵 문제는 한반도 문제와 분리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새 정부도 이와 유사한 시각에서 북핵 문제에 접근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임 기자회견’을 갖고 “북핵 문제 해결은 한반도 문제 해결과정에서 봐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핵 문제를 실제로 해결하기 위해 운전대를 잡고 전체 상황을 조망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영역과 6자회담에서 다른 나라들과 같이 조화롭게 할 영역이 있는데, 후자 영역이 더 많기 때문에 한미간에 해온 것과 중국이나 관련국과 해온 협력체제를 잘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송 장관은 현단계 비핵화 상황을 평가하면서 “동북아 평화에 대한 설계에 기초해 현재는 초기단계의 이행과정에 있다고 보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정은 갈수록 가파라질 것”이라며 “한국이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한 주인의식, 분명한 생각을 가지고 끌어갈 때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5개월간 외교장관으로 재임하면서 늘 생각해온 것은 외교란 것이 무에서 유를 창출해내고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는 것을 가능성의 영역으로 끌어내는 작업이라는 점”이라면서 “지난 3년간 6자회담 수석대표와 청와대 안보실장, 외교장관을 거치면서 한반도에서 평화건설을 위한 역사의 현장에서 일할 수 있었던 데 대해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이임 소회를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