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라이스와 `2.13이후’ 논의할 것”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이 27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 차 미국으로 떠났다.

송 장관은 출국에 앞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측과 2.13합의 상의 조치 이후 앞으로 취해야할 문제들의 내용을 어떻게 구성할지, 구성된 내용을 어떻게 이행할지 등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현지시간 28일 워싱턴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지난 21~22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방북과 26일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 대표단의 방북 등 북핵 관련 최근 동향을 평가하고 전략을 협의할 예정이다.

송 장관은 특히 2.13 합의 상의 초기조치인 핵시설 폐쇄.봉인과 그 후속 단계인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전면 신고 과정을 조기에 이행하는 방안에 대해 라이스 장관과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송 장관과 라이스 장관은 또 초기조치 이행 후 열릴 6자 외교장관 회담의 의제와 시기 등을 조율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핵프로그램 신고와 관련, 쟁점이 되고 있는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 보유 의혹 규명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송 장관의 미국 방문에는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차석대표인 임성남 북핵외교기획단장, 조병제 북미국장 등이 동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