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남북정상회담서 평화체제 구축문제 논의”

제62차 유엔총회에 참석중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25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체제 구축문제와 경제협력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26일 송 장관이 반기문(潘基文)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제2차 남북 정상회담, 6자회담, 기후변화, 유엔평화유지활동(PKO) 참여 강화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 자리에서 송 장관은 또 “금번 남북 정상회담은 북한 핵 문제의 조기해결 노력의 중요성을 설명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사무총장은 “남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에 평화, 안보를 정착하는데 기여하기를 염원한다”며 “6자회담을 중심으로 한 노력이 결실을 보아 한반도 비핵화에 큰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반 사무총장은 또 “한국이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에 걸맞은 역할을 하기 위해 PKO 활동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우리가 중동평화유지를 위한 레바논 평화유지군(UNIFIL)에 350여 명의 병력을 파견하고 있으며 정부로서도 PKO 활동 참여 강화에 외교정책의 우선 순위를 두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