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日人납북문제, 결정적 장애안될 것”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5일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문제와 관련, “일본 요인(일본인 납북문제)이 결정적 장애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태경제협력체(APEC) 합동각료회의 참석차 호주 시드니를 방문중인 송 장관은 이날 저녁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은 여러가지 정세 변화 속에서 일.북관계 만을 진전시키지 않는 것이 6자회담 과정에서의 자신의 입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이고 일본도 주변의 전략적 환경여건이 변화하는 와중에서 나름대로 외교 행보의 조정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또 “이번(5~6일)에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리는 제2차 북.일관계개선 실무그룹회의에서는 양측이 상호 긍정적 자세로 협의해 임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 교역법 적용해제는 기본적으로 미국법 규정절차에 따라야 되지만 그 과정에서 정치적 요소에 대한 고려가 충분히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미.북 제네바 협의는 그동안 미국이 북한과 가졌던 양자협의 가운데 최상의 협의로 평가된다”면서 “연내 불능화는 북측이 약속한 것도 긍정적 진전이지만 농축우라늄(UEP) 문제에 관해서도 앞으로 북측의 진일보한 해명이 있을 것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제네바 협의를 바탕으로 북측이 긍정적이고 전향적 조치를 취해나간다면 미국도 응당 이에 상응하는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는 “부시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6년 이상의 시간이 지나면서 많은 일이 있었지만 이제는 과거 클린턴 정부 말기와 같은 신뢰가 복원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송 장관은 9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6자회담 본회의와 관련, “비핵화와 관련된 2단계 시공도면이 나오길 기대한다”면서 “9.19 공동성명이 북한 핵폐기를 위한 설계도라면 2.13합의는 초기단계 시공도면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에서의 평화체제는 기본적으로 두개의 관계정상화 위에서 가능하며 그 하나는 남북 관계정상화이고 다른 하나는 미북 관계정상화”라며 “일부 사람들이 정치적 구조물로 평화체제를 말하는데 이는 많이 나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 장관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남북관계 정상화를 진전시키는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 “남북간에 경제교류를 늘리고 휴전선을 넘는 인적 교류를 늘리는 것은 관계정상화를 위해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 한국인 피랍사태와 관련, “그 문제에 대해서는 애써 말을 아끼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