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北 합의시 광범위한 추가조치 검토가능”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7일 “9.19공동성명의 초기 단계 이행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한미 양국은 추가적으로 (북한에 대한) 광범위한 조치를 탄력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워싱턴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 등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아울러 “지난번 회담에서 (미국이) 여러가지 탄력적 방안을 제시했고 북한은 그 방안을 가지고 돌아갔기 때문에 다음 회담에서는 북측 입장을 가지고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의 이날 언급은 북한이 지난 달 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에서 미국이 제안한 초기단계 이행조치 및 상응조치의 ‘패키지 딜’을 수용할 경우 ‘패키지딜’에 담긴 내용 이상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송 장관은 추가 조치의 내용에 대해 “북한이 원하는 것들을 반영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경수로 건설과 에너지 제공, 인도적 지원 등도 추가 조치의 테이블 위에 올라갈 가능성이 있음을 추측케 했다.

그는 이어 “분명히 말하지만 이 같은 추가조치는 북한이 초기 단계 이행조치에 합의를 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차기 6자회담 재개 시점과 관련, “가급적 빠르면 빠를 수록 좋다”면서 “시기를 특정해 말하긴 어렵지만 여러가지 외교일정이나 설연휴 등을 감안해 적절한 시기에 개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2차 북미 BDA(방코 델타 아시아) 회담에 언급, “날짜가 잡힌 것은 아니나 북미가 1월22일 시작하는 주에 하기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안다”며 “그때 쯤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