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盧대통령도 종전선언 시기에 열린 입장’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일 “남북 정상은 종전선언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한다고 했지, 당장 선언하자고 한 것이 아니다”면서 “노무현 대통령도 어느 시점에 종전선언을 하자는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종전선언 문제와 관련, “남북 정상이 발표한 것은 당장 종전선언을 하자는 것이 아니라 정상들이 한반도 지역에서 만나서 종전을 선언하는 문제를 추진하기 위해 협력키로 했다는 것”이라고 상기시킨 뒤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분명히 말하는데 노무현 대통령은 임기 내에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을 꼭 해야한다는 등의 가시적 성과에 집착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은 “평화체제 협상을 개시해서 그 과정이 끝나야 종전, 즉 평화의 상태가 오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당장 전쟁이 끝났다고 하면 평화를 의미하는데 평화의 내용이 채워지기까지의 공백은 어떻게 메울 것이냐”라고 말해 종전선언이 평화체제 협상의 끝에 와야 한다는 소신을 재확인했다.

그는 이어 북한-시리아 핵 커넥션 의혹에 대해 “그 보도나 설(說)이 현재 진행중인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에 저해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갖고 잇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국정원 진실위의 김대중 납치 사건 조사결과 발표에 따른 대일(對日) 유감표명과 관련, “유감을 표명한 것은 그런 사건이 있었다는데 대한 유감의 표현”이라며 “그것을 사과로 해석할 사항은 아니며 유감은 유감이다”라고 잘라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