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외교, `납북자 발언’ 적극 해명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이 일본 언론을 통해 전해진 납북자 문제에 대한 자신의 발언과 최근 부내 회의에서 내린 `언론접촉 지침’에 대해 해명했다.

송 장관은 24일 내외신 브리핑에서 모두 발언이 끝난 뒤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지난 19일 보도한 자신의 이른바 ‘(북한의)납치문제’ 발언과 관련, 비교적 자세하게 저간의 상황을 소개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송 장관이 최근 필리핀 세부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때 `납치된 일본인은 10여명에 지나지 않는다. 한국에는 수백명이 있으나 아무 것도 말하지 않는다’며 일본의 태도에 의문을 표시했다고 보도했었다.

송 장관은 당시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납치문제가 나와 ‘우리는 일본보다도 더 한 납북문제가 있고 굉장히 절실하다.

우리가 얘기하는 것은 이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대해 머리 맞대고 논의할 필요가 있다. 우리 생각에는 효과적, 현실적으로 해결하려면 9.19 공동성명에서 북한과 각국 간의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 양자 문제를 논의하게 되어 있다.

9.19 공동성명의 이행 구도를 빨리 합의하고 그와 병행해서 해결하는 게 가장 합리적,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그러한 내용이 왜곡이 됐다”면서 “다른 부분은 다 빠지고 `한국은 400명 이상의 납북자를 갖고 있는데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됐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이어 “400명 부분만 맞고 나머지는 다 틀렸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문제로 인해 외교부 당국자가 서울과 일본의 외교채널을 통해 일측에 ‘설명과 해명’을 요구했으며 일측은 ‘납북 문제에 대해 한일은 인식을 같이 하고 있으며 비밀 회의 내용이 보도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송 장관은 전했다.

송 장관은 또 자신이 최근 부내 회의에서 `과장급 이하는 언론과의 접촉을 자제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간부들에게 언론의 접촉을 격려하고 있다”면서 “다만 과장급 실무진은 실무를 하고 심의관급 이상이 접촉하는 방향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는 기존의 방침에 어긋나는게 아님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언론과의 `긴장관계’를 유지하라는 주문이 아니라 보다 정확한 정보제공을 위해 필요한 조치였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