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안보분야 文과 차별화…”NLL 반드시 사수”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14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사수와 영토주권 수호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도발에 따른 단호한 대응, 북핵에 대한 억지력 강화 등을 강조하면서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안보’ 정책을 집중 부각시켰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국방안보정책 발표 기자회견에서 “NLL은 해상경계선으로 반드시 사수하겠다”면서 “도발 때에는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때 국가 위기관리 능력 부족으로 혼란을 초래했다”면서 “전쟁억제 및 위기관리 능력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안보전략 수립·정책조정·위기관리 등 국가안전보장회의 내실화와 관련 부처와의 유기적 협력체제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그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준수하고, 남북대화와 6자회담 등 외교적 해결 방안을 병행 모색하겠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지전략을 지속 발전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감시정찰, 탄도탄 방어 등 우리 군의 군사적 대응능력도 확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2015년으로 예정된 한미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협의대로 추진할 뜻을 재확인했고, 한미 군사동맹을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켜 나갈 것임을 밝혔다.  


안 후보가 이처럼 NLL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힌 것은 문재인 후보와의 차별화는 물론 일부에서 제기되는 안보관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의 안보정책이 취약하다는 여론에 대해 자신의 확고한 안보의식을 부각시켜 보수 및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