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6자회담 타결에 보람 느껴”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가 북한 핵폐기의 초기이행조치 및 중유제공 등 상응 조치를 담은 6자 회담 타결을 계기로 대북 문제와 관련해 한층 자신감 넘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손 전 지사는 14일 오후 수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리는 동아시아경기포럼 창립 초청특강에 앞서 배포한 강연문에서 “지난 한 주간 햇볕정책을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가 악플(악의적 답글)에 많이 시달렸지만, 6자 회담이 타결되고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도 ‘원칙있는 포용정책을 전개하려 한다’며 전향적 자세를 취하는 것을 보면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치인은 시대를 앞서 내다볼 줄 알아야 하고, 소신을 지키고 꾸준히 밀고 나가야 한다는 것을 새삼 실감했다”며 “대한민국의 통합과 번영, 평화의 새 시대를 열 적임자가 바로 손학규라는 사실을 더 많은 국민들이 느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이 같은 자신감은 자신의 ‘햇볕정책 계승.발전론’이 6자 회담 합의에 힘입어 더욱 설득력을 얻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손 전 지사는 또 6자 회담 후속 조치와 관련, “인도적 지원 위주의 기존 포용정책을 뛰어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대북정책이 필요하다”며 북핵 폐기 이행과 국제협력을 전제로 한 `북한경제재건 10개년 프로그램’의 3단계 추진 과정을 공개했다.

프로그램은 ▲1단계(1~2년차)에서 인도주의적 지원을 강화해 북핵 문제 해결의 계기를 마련하고 ▲2단계(3~6년차)에서는 수출형 경공업 위주로 북한경제가 자생력을 확보토록 지원함으로써 한반도 평화체제를 제도화시키고 ▲3단계(7~10년차)에선 북한 경제를 글로벌 시장경제체제에 편입시켜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을 완성한다는 내용이다.

손 전 지사는 구체적 지원 방안으로 북한의 전력난 해소를 위해 50만kw급 화력발전소 4기 건설 지원, 북한의 철도와 항만시설 현대화, 농업 현대화를 비롯한 산업생산 인프라 구축 지원 등을 제시했다.

또 그는 국가 개발 전략과 관련, “21세기 국가간 경쟁은 대도시권간 경쟁”이라며 전국을 한강 대도시권-낙동강 대도시권-금강.영산강 대도시권의 ‘3대 대도시권’과 태백권-한라권의 ‘특화 발전권’으로 나눠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앞서 시내 관문사에서 천태종 총무원장 정산 스님을 만나 조찬을 함께 했다.

손 전 지사는 이 자리에서 “천태종은 신도들이 운영에 관여하는 등 조직관리가 민주적이면서도 조직 규율과 스님들의 권위가 튼튼한 것 같아 벤치마킹 대상으로 삼겠다”고 말했고, 정산 스님은 손 전 지사의 ‘민심대장정’을 거론하면서 “국민들도 손 전 지사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사람이라고 느꼈을 것”이라고 덕담했다고 천태종 관계자들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