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2차 남북정상회담 조속히 개최해야”

평양을 방문중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11일 “우리 민족의 문제를 풀려면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해 여러 경로의 대화와 접촉이 필요하다”며 “6.15 공동선언 합의대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조속히 개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평양 인민문화궁에서 열린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6.15 공동선언은 분단 이후 남북이 처음으로 만나 남북 화해와 평화의 기본원칙에 합의하고 공동번영 과제를 제시한 역사적 선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수원 공보실장이 전해왔다.

손 전 지사는 “2차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긴장 완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이 있어선 안된다’는 남북 정상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가칭 `한반도 평화선언’이 채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7.4 남북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6.15 공동선언 등이 각기 다른 정권 때 추진된 것이지만 지금도 유효한 것처럼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기대되는 `한반도 평화선언’은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6.15 공동선언에 대해 “6.15 선언 이후 7년간 남북간 교류와 협력이 다방면에서 이뤄져 남북 화해와 협력의 기조는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도도한 물줄기가 됐다”며 “남북이 6.15 선언 정신으로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하면 우리 민족은 평화와 번영의 탄탄대로를 걸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전 지사는 이와 함께 자신이 구상하는 `한반도 평화경영전략’의 일환으로 `남북경제협력 10개년 계획’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남측이 북측의 사회간접시설(SOC) 건설에 참여해 북측 경제발전 기반구축에 기여해야 한다”며 “`남북경제협력 10개년 계획’처럼 남북 공동의 실행 의지가 담긴 정책만이 남북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가능하게 하며 국제사회에서 남과 북이 선도적 역할을 부여받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은 `6.15 공동선언 이행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담보’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6.15 공동선언은 우리 민족의 번영의 길을 열어준 희망의 푯대”라며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버리고 2.13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면 한반도 평화와 안전은 담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토론회에 앞서 남포항과 령남 배수리 공장을 시찰하고 김책공업종합대학 전자도서관과 평양 제1 중학교 등 교육시설을 둘러봤다. 또 최성익 북한 민화협 부회장 등 북측 관계자들과 점심을 함께 한 뒤 최승철 북한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도 면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