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대선용 정상회담 사양합니다”…또 盧 공격

손학규 대통합민주신당 예비후보는 3일 “(노 대통령이)만에 하나라도 이번 대선에서 도움을 주겠다는 생각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겠다는 것이면 그건 사양하겠다”며 전날에 이어 ‘대선용’ 정상회담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손 예비후보는 당 확대간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대선이 공정하게 진행되고 국민의 마음을 얻어야만 이길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개입하거나 대통령이 도움을 주는 낡은 방식에 넘어갈 만큼 국민은 어리숙하지 않다”며 “국민은 세계의 흐름을 꿰뚫어 보고 있다”고 말했다.

노대통령과 싸움을 벌이고 있는 그는 타후보들의 집중공격과 친노 주자 편들기를 견제하면서 경선 국면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친노세력과의 본격적인 세 싸움을 앞두고 노 대통령을 집중 공략하여 대선 개입을 최소화하려는 전략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손 후보는 전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통령이 끼면 낄수록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올라가고 민주신당 후보들 표가 깎인다”면서 “이번 대선에 도움 주겠다는 생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겠다면 그건 사양하겠다. 노 생큐(No, thank you)”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한편, 정동영 후보측 김현미 대변인은 “남북문제를 끊임없이 정략의 잣대로 평가하는 한나라당 사고방식의 연장선상”이라면서 “몸은 여기에 와있지만 생각과 노선은 여전히 한나라당에 있다”고 비난했다.

이해찬 후보측 양승조 대변인도 “정상회담은 특정 정당이나 후보의 유불리와 무관하다”며 “정상회담의 중요성을 간과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